여성 제자훈련 사역

여성 제자훈련 사역

여성 제자훈련 사역

Women’s Discipleship

여성 제자훈련 사역

북한 사역이 북한 안에서만 이루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매년, 수만 명의 북한 주민들이 국경을 넘어 인근 나라들에 들어갑니다. 그중 다수가 북한 정부의 외화벌이를 위해 공장에서 일하고 있으며, 정부는 그들이 벌어들이는 돈의 90퍼센트 이상을 가져갑니다. 북한 정부와 관계가 좋은 일부 사람들은 중국을 방문해 일가 친척을 만날 수가 있습니다. 그러나 일명 ‘토대(공산당이 규정한 출신 배경 기준)’가 좋지 못한 사람들은 불법적으로 국경을 건너가 북에 있는 가족들에게 돈을 보내줄 요량으로 일자리를 찾아다닙니다. 해마다 북한을 빠져나가는 사람들 중 일부는 주로 태국 감옥에 들어가려는 목적으로 중국과 동남아시아를 가로지르는 수천 킬로미터 여정을 감수하기도 합니다. 그렇게 되면 이곳 남한으로 보내주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연간 국경을 넘는 북한 주민 대다수는 여성으로, 중국 남성의 아내로 팔려갑니다. 일부 여성들은 납치를 당하기도 하지요. 어떤 이들은 자신이 팔려가게 되리라는 것을 알면서도 가족들을 부양할 길이 없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중국행을 택합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북한 여성들은 중국에 가면 일자리를 얻을 수 있다는 브로커의 말에 속아 국경을 넘습니다.

많은 단체들이 이 같이 성매매로 팔려간 북한 여성들이 한국으로 탈출하도록 돕는 일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 순교자의 소리(Voice of the Martyrs Korea)는 탈북을 지원하거나 그 일에 관여하지 않습니다. 그 대신 중국 지하교회 기독교인들과 협력하여 중국에 거주하는 북한 여성들을 양육합니다. 이들을 양육하면서 우리가 보게 되는 열매는 아주 놀랍습니다. 하나님께서 이 여성들뿐만 아니라 그들의 중국인 남편과 자녀까지 변화시키시며, 이들을 통해 중국과 북한까지 그 영향력을 끼칠 비전을 보여주시기 때문입니다. 이것이 한국 순교자의 소리가 그 여성들을 탈출시키는 대신 그들이 있는 곳에 시간과 노력을 쏟으며 그들을 양육하는 이유입니다. 관련된 이야기를 보면 더욱 쉽게 이 사역을 이해하실 수 있습니다.

지난 2월 새로운 종교법을 시행한 이후 중국은 정부 통제 밖에 있거나 정부에 굴복하지 않은 모든 형태의 기독교 단속을 강화해왔습니다. 지난 18개월간 중국에서 추방된 선교사의 수는 1천 명이 넘습니다. 심지어 중국 정부는 그들의 통제하에 있던 어용 교회의 십자가(혹은 예배당 건물 전체)를 끌어내리고 파괴했습니다. 또한 북한 주민을 돕는 중국인들은 체포, 투옥 및 고문을 당할 수 있으며 심지어 살해를 당할 수도 있습니다. (관련 기사 링크: 저명한 중국 기독교인 변호사의 죽음-한국 순교자의 소리, 중국 정부에 이 죽음에 관한 해명을 요구하다)

그 결과, 수많은 중국 교회들이 중국 내 거주하는 북한 사람들에게서 등을 돌리기 시작했습니다. 선교사들은 쫓겨났으며 교회는 두려움에 사로잡혔습니다. 진정한 기독교인들은 지하 더 깊숙한 곳으로 내몰리게 되었지요. 이러한 상황만을 본다면, 마치 이 새 종교법이 하나님 편에선 심각한 후퇴요, 중국 정부 입장에선 괄목할 만한 전진처럼 생각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생각은 고린도전서 1장 27절-29절의 말씀을 간과한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세상의 미련한 것들을 택하사 지혜 있는 자들을 부끄럽게 하려 하시고 세상의 약한 것들을 택하사 강한 것들을 부끄럽게 하려 하시며 하나님께서 세상의 천한 것들과 멸시 받는 것들과 없는 것들을 택하사 있는 것들을 폐하려 하시나니 이는 아무 육체도 하나님 앞에서 자랑하지 못하게 하려 하심이라”(고전 1:27-29)

중국 정부가 정치적 권력과 경제권을 쥐고 있다 해도 십자가의 도(道)는 여전히 하나님의 지혜이자 권능입니다. 십자가의 메시지는 세상의 강한 자들에게는 어리석음이지만, 약한 자들에게는 지혜가 됩니다. 중국 정부은 약한 자들을 거의 염두에 두지 않습니다. 그 약한 자들이 바로 중국에 있는 북한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세상 권세나 자유, 부(富)뿐만 아니라 중국어 구사 능력도 갖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이들은 복음을 받아들이고 모든 차원에서 복음의 능력을 경험하고 있지요. 하나님께서 그러한 방식으로 이들 가운데 그분을 나타내기를 기뻐하시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 그들을 부르셨다는 그 이유 하나로 인해 그들은 하나님의 말씀대로 행하고, 믿음으로 반응하며, 하나님을 신뢰합니다.

여기 한 북한 여성, 미경 자매(가명)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미경 자매를 만나게 된다면 사람들은 그녀가 불쌍하다고 생각할지도 모릅니다. 인신매매로 중국에 끌려온 북한 여성들 다수가 그렇듯, 미경 자매도 매우 가난하며 건강이 좋지 않습니다. 중국인 남편과는 말도 잘 통하지 않고, 그래서 더욱 가혹한 대우를 받곤 하지요. 그렇게 고통을 받고 연약한 조건에서 살아가지만, 미경 자매는 그리스도의 강력한 군사입니다.

중국에 오기 전까지 그리스도를 전혀 몰랐던 미경 자매는 중국에 있는 순교자의 소리 양육지 한 곳과 만나게 되었고, 이후 그리스도를 영접해 섬기고 있습니다. 미경 자매는 우리 ‘북한 지하 기독교인 선교(Underground North Korean Christian Mission) ’ 활동을 통해 다음 세 가지를 얻게 되었습니다.

1) 자신에게 익숙한 말로 쓰인 조선어 성경

2) 국제 오디오 성경 녹음 단체인 ‘FCBH’(Faith Comes By Hearing, “믿음은 들음에서 난다”)가 녹음한 드라마 신약성경, 한국 찬송가, 지하교회 양육 자료 등이 담긴 오디오 플레이어.

3) 양육지 지도자 및 그 가정을 통해 받는 개인 양육

시간이 흐르면서 미경 자매가 영적으로 성장하는 모습에 주변 사람들은 깜짝 놀랐습니다. 정규 교육을 제대로 받은 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미경 자매는 양육지에서 훈련을 받는 동안 자기 십자가를 지고 그리스도를 따를 뿐 아니라 다른 이들도 그러한 삶을 살도록 전할 준비를 마쳤습니다. 중국 교회들이 도움을 청하는 북한 주민들에게서 등을 돌린 상태였지만, 미경 자매가 사는 곳의 한 중국 교회가 중국 내 거주하는 북한 젊은이들에게 성경을 가르치고 중국 병원에 있는 북한 사람들을 심방해 줄 사람으로 미경 자매를 찾았지요. 병원 심방이 그리 힘들거나 인상적인 사역처럼 보이지 않을 수도 있지만, 그녀가 살던 지역에서 병원 심방은 결코 만만한 일이 아니었습니다. 마을들이 외딴곳에 뿔뿔이 떨어져 있어 병원을 한번 심방하려면 하루 온종일 걸리기 때문입니다. 또한 북한 여성들은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못할 때가 많습니다. 그들이 불법체류자이기 때문에 발각되면 북송되어 노동 교화소에 끌려가기 때문입니다. 미경 자매는 병원을 심방할 때, 그곳에서 만난 북한 동포들에게 “곧 나아질 거예요.”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자신이 양육지에서 들었던 말씀을 전하며 그리스도를 위해 어떻게 남편과 자녀와 이웃에게 다가가야 하는지를 가르칩니다.

미경 자매가 다른 사역 단체를 만났다면, 아마 그녀는 자신을 돈 주고 산 중국인남편과 인연을 끊고 남한으로 탈출하도록 권유 받았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것은 그리스도께서 중국에 피워 놓으신 몇 안되는 불씨 중 하나가 사그러지는 일이 되었을 것입니다. 미경 자매를 구해내야 할 희생자로 보는 대신 우리는 하나님께서 그녀를 바라보시는 대로 보고자 합니다. 주변 사람들을 그리스도께 인도해 구원할 준비가 되어 있는 승리자로 말이지요.

EST는 수년 동안 폐에 구멍이 있는 채 살아왔습니다. 앉아 있을 때조차 숨쉬는 것이 매우 고통스러웠습니다. 그러나 EST는 병원에 가는 것을 매우 꺼려합니다. 이는 단지 의사에게서 듣고 싶지 않은 이야기를 듣게 될까봐 두려워서가 아닙니다. 그녀는 자신이 병원에 갈만한 가치가 없는 사람이라고 대우받아 왔기 때문이었습니다.

EST는 성(性)매매로 중국 남자에게 팔려온 여성입니다. 재산의 한 일부인 것처럼 사왔다는 이유로, EST의 새 가족들은 그녀를 한낱 물건처럼 대했습니다. EST의 시아버지와 시어머니는 아들이 아플 때엔 기꺼이 돈을 썼지만, EST가 아파서 쓰러졌을 때엔 돈 한 푼 쓰는 것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EST 폐에 난 구멍은 그녀가 자신의 몸을 혹사했기 때문에 생긴 것이 아닙니다. 이것은 그녀가 치료받지 못하고 방치된 여러 가지 만성 질병들 때문이었습니다. 이러한 EST의 사례는 비단 그녀 한 사람만의 일이 아닙니다.

우리는 선교 현장에서 중증 질병들로 인해 고통받고, 매일매일 의료적 도움을 필요로 하는북한 여성들을 여러 명 만나 왔습니다. 이 여성들은 자신의 남편과 자녀, 그리고 대개 시부모님까지 돌보아야 합니다. 그러나 정작 자신들이 아플 때엔, 누구도 그녀들을 돕겠다고 나서 주지를 않습니다.

좋은 소식도 있습니다. 북한여성들이 성매매로 팔렸지만 충실한 아내, 좋은 엄마가 될 뿐 아니라 하나님의 훌륭한 제자가 되어 한족남편을 전도하고, 아이들에게 성경과 복음송을 가르칩니다. 그뿐만 아니라 주위에 있는 다른 북한여성들에게 가서 복음을 전합니다. 가정교회를 만들어 복음을 전도하고 양육하는데 앞장서고 있습니다. 그들의 대부분은 북한의 가족들과 연락을 하는 사람들입니다. 복음을 북한안에 전하는 좋은 기회이기도 합니다.

이 여성들의 역할은 대단합니다. 어떤 한족 남편은 복음을 듣고 집에 있던 모든 불상들을 가져다 깨고 부수고 복음을 받아들였습니다. 할렐루야! 이러한 중요한 일들을 이 세상에서 가장 불쌍하다고 생각되는 성매매로 팔린 북한여성들이 해내고 있다는 것입니다.

Join Voice of the Martyrs Korea Today!


Give today to support and extend the ministry of North Korean underground Christians through Voice of the Martyrs Korea.

이들이 하나님의 최전선의 사역자가 되도록 기도해 주세요.

북한 여성들에게 육체적, 정신적, 영적 힘을 제공하고, 예배와 교제 및 성경을 가르치는 일에 저희와 협력해 주시겠습니까?

2 Comments

  1. 디커슨린다

    Says 10월 19, 2018 at 8:33 오후

    Your experiences with MG, Han Chinese husbands, EST, and the base leader family demonstrates that the Word of God continues to be living and active at all times and in all places and with all who will hear. North Koreans are reading that word, speaking that word and living that word.

  2. Sun

    Says 10월 27, 2018 at 11:17 오후

    아름다운 하나님의 스토리 입니다 할렐루야!

Leave your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