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기독교인 350명을 난민으로 내몰고 주택을 도둑질한 무슬림

이라크 기독교인 350명을 난민으로 내몰고 주택을 도둑질한 무슬림

이라크 기독교인 350명을 난민으로 내몰고 주택을 도둑질한 무슬림

이라크 국영 TV 채널 알 수마리아(AL Sumaria)는 모술 시(市) 무슬림들이 350명이 넘는 기독교인의 주택을 불법으로 점거하여 매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라크 기독교인들은 2014년에 모술 시가 IS(아랍어로 ‘다에쉬’) 손에 넘어간 때부터 난민 수용소로 피난을 갈 수밖에 없었다. 알 수마리아는 무슬림들이 법률 문서를 위조하여 이 주택들을 차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물론 본래 소유자인 기독교인들에게 집값은 지급되지 않았다.

“이 불법 거주자들은 원래 주인인 기독교인들이 다시 돌아오지 못할 거로 생각해요. 그래서 거기 사는 겁니다.”

한국 VOM(Voice of the Martyrs)의 현숙 폴리 대표는 지적한다.

“물론 합법적인 소유자인 기독교인들이 다시 돌아온다고 해도, 불법 거주자들이 문서를 다 위조해놓았기 때문에 도둑질 당한 집을 다시 찾기는어려울 겁니다.”

“특히 이라크는 기독교 역사가 깊기 때문에 이 소식은 더 비극적으로 들립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설명한다.

“세계 곳곳의 기독교인들이 난민 수용소에서 생활하는 이라크 기독교인들을 인도적으로 계속 지원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지원해주는 덕택에 이라크 기독교인들은 의식주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지원을 받아도 집으로 다시 돌아오거나 IS에게 빼앗긴 고향에서 삶을다시 시작할 수는 없었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이라크 기독교인들이 집으로 돌아올 가능성은 적어질 거예요. 이러한 집 도둑질은 단지 니느웨 평원을 ‘탈(脫) 기독교화’(de-Christianization) 하는 과정의 다음 단계에 지나지 않습니다.”

바로 그런 이유로, 한국 VOM과 전 세계 모든 VOM이 협력하여, 이라크 기독교인들이 소유하고 운영할 수 있는 제과점을 나흘라 계곡 근처 한 마을에 지을 계획이라고  현숙 폴리 대표는 밝힌다. 또한 현숙 폴리 대표는 2014년에 IS가 공격했을 때, 220명가량 되는 이라크 기독교인 가족이 쿠르디스탄 고원지대 나흘라 계곡으로 도피했다고 말한다. 현재, 그들이 빵을 사기 위해 가장 가까운 제과점까지 가는 데  3시간 소요된다.

Food-distribution

현숙 폴리 대표는 “나흘라에 세워진 제과점은 기독교인들에게 수입원이 될 뿐 아니라, 매일 먹을 빵을 사기 위해 먼 거리를 여행해야 하는 비기독교인 이웃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안전한 근거지 역할도 할 것입니다”라고 논평한다. 우리나라 돈으로 1억2천 5백만 원이 드는 이 제과점 건축은 내년 1월, 이라크 현지 기독교인들의 책임 아래 착공될 예정이다. 

이라크 나흘라 계곡에 거주하는 기독교인들을 위한 제과점 건축 사업을 후원하기 원하는 분은 한국 VOM의 사업 계획 설명 사이트를 방문해주시기 바란다.

연말 도서상품 배송 안내: 2018년 12월 23일-2019년 1월2일까지 Office Shutdown 기간입니다. 2018년 12월 21일 이후에 주문하시는 모든 도서상품은 2019년 1월 3일부터 배송되는 점 숙지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해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