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OP 상철 북한 한충렬목사

북한 지하교인 「상철」 의 이야기

오는 11월 3일과 10일, 전 세계 10만여 교회의 성도들이 ‘세계 복음주의 협회(World Evangelical Association)’가 제정한 ‘핍박받는 교회를 위한 세계 기도의 날(International Day of Prayer for the Persecuted Church)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날 교회들은 수상 경력이 있는 영화 제작자 존 그로터스(John Grooters)가 한국 VOM(Voice of the Martyrs Korea)과 협력하여 만든 단편 영화를 상영한다. 이 영화는 한충렬(Han Chung-Ryeol) 목사의 제자 가운데 한 명인 북하 지하교회 교인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2016년 4월 30일에 중국 장백에서 암살된 한충렬 목사는 적어도 1,000명이 넘는 북한 주민에게 복음을 전해주었다.

“우리는 한충렬 목사님의 사역이 계속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싶습니다. 목사님이 전도한 1,000명가량의 북한인 가운데 한 명인 상철 씨 이야기를 전해서 전 세계 기독교인들에게 영감을 주고 싶습니다. 매년 11월 ‘핍박받는 교회를 위한 세계 기도의 날’은 전 세계 교회 성도들이 예배 중에 몇 분을 따로 할애해서, 죽기까지 충성한 믿음의 형제자매들을 위해 기도하는 중요한 시간입니다.”

– 「상철」제작자 존 그로터스 감독 John Grooters

지역 교회·신학교 및 소규모 모임에서 올해의 ‘핍박받는 기독교인을 위한 세계 기도의 날(IDOP)’ 영화를 함께 관람하세요!
한국VOM은 본편 상영에 관한 자료(영화포스터)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지금 신청하세요! 추후 이메일로 발송해 드립니다!

‘핍박받는 교회를 위한 세계 기도의 날’을 기념하기 위한 자료를 원하실 경우,
한국 VOM 사무실, 02-2065-0703 (평일 화~토 09:00 ~ 17:30)으로 전화하여 안내받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