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에 대거 입국한 예멘 난민, 환영받지 못하는 그들에게 숨겨진 하나님의 섭리

제주도에 대거 입국한 예멘 난민, 환영받지 못하는 그들에게 숨겨진 하나님의 섭리

최근 제주도에 대거 입국한 예멘 난민 신청자들에 관해 수많은 언론매체와 유명인사들, 정당들이 목소리를 내고 있다. 그러나 대체로 무시되고 있는 관점 중 하나는 바로 이 난민들의 목소리이다.

“우리는 중동의 사역 파트너들과 수년 동안 함께 일해왔습니다.” 한국 VOM 대표 현숙 폴리 박사는 말한다. “그 사역자들이 우리에게 해주었던 말은 전 세계적인 난민 문제야말로 무슬림들에게 하나님의 말씀을 전해 줄 그분만의 방법이라는 것이었습니다.”

예멘은 무슬림이 인구의 99%를 차지하는 나라로 이곳 국민들은 거의 복음을 들을 수 없다. 기독교로 개종하는 것은 사형에 처해질 수 있는 범죄이기 때문이다.

“예멘에서 기독교로 개종한 사람들은 폭행을 당하고 직장이나 가족을 잃을 수 있는 위험에 처합니다. 어쩌면 죽을 수도 있습니다.” 폴리 대표는 설명한다. “예멘의 기독교인들은 반드시 자신들의 집 안에서, 밖에서는 소그룹으로 비밀리에 예배를 드려야 합니다.”

폴리 대표는 예멘에 있는 교회들이 꾸준히 예배를 드리고 전도하지만, 예멘 무슬림의 인구 밀도가 워낙 높기 때문에 그리스도의 메시지를 들을 확률은 거의 없다고 설명한다.

비영리단체이자 전 세계 핍박받는 기독교인들과 함께 하는 VOM(The Voice of the Martyrs)은 중동 사역자들과도 함께 일한다. 중동 무슬림 사역에 관심이 있다면, 꿈과 환상을 통해 그리스도를 만나는 무슬림에 관한 베스트셀러 『꿈과 환상』, 또는 팔레스타인 해방기구 저격수 출신의 타스 사다 목사가 이슬람과 테러리즘에 관해 저술한 책 『마인드 오브 테러』를 VOM 사무실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02-2065-0703). 예멘의 기독교인들에 관해 더 알고 싶다면, VOM이 매주 게시하는 ‘하나의 교회로 살기’ 시리즈 예멘 편을 읽어보기 바란다.

  • 에리트레아 | 갇혀버린 민족

     10,000
    카트에 추가

Leave your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