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 경찰, 북한에 풍선을 보내는 기독교 비영리단체 저지 | SOUTH KOREAN POLICE BLOCK CHRISTIAN NGO FROM SENDING BIBLES TO NORTH KOREA

남한 경찰, 북한에 풍선을 보내는 기독교 비영리단체 저지 | SOUTH KOREAN POLICE BLOCK CHRISTIAN NGO FROM SENDING BIBLES TO NORTH KOREA

당국자들이 판문점 선언과 2016년 대법원판결을 인용하여 연천군에서 풍선 띄우는 것을 막다

NK News에 실린 글을 당사의 승인을 받아 VOM이 옮김

지난 월요일인 6월 4일 (2018년 6월 5일 보도 참조)과 9일인 토요일, 10일인 일요일에 남한 경찰은 풍선에 성경을 넣어 북한으로 날리려는 한 단체를 막으며 전에 그 지역에서 남북 간에 벌어졌던 총격전을 인용했다.비영리단체 VOM(Voice of the Martyrs)의 사역자들은 연천군에서 풍선을 날리려고 했다. 연천은 2014년 10월, 남한에서 보낸 대북 전단으로 총격전이 유발되었던 곳이다.VOM이 NK News에 제공한 영상에서, 경찰은 연천군 전역에서 풍선을 날릴 수 없다고 금지한 2016년 대법원판결을 인용했다.그러나 이 지역에서 북한에 풍선 날려온 VOM은 이렇게 저지당하기는 처음이라고 주장했다.

“12년 동안 우리는 연천 경찰과 만족스럽고 적절한 관계를 유지해 왔습니다.”

VOM의 공동 설립자 에릭 폴리(Eric Foley) 목사는 NK News에 전했다.

“경찰이 이렇게 나온 건 처음입니다.”

“우리는 그곳에서 오래전부터 여러 차례 풍선을 띄웠을 뿐 아니라 2014년부터는 정말 많이 띄웠습니다.”

대한민국 대법원은 2014년의 총격전을 증거로 인용하며 ” 대북전단 살포행위와 휴전선 부근 주민들의 생명·신체에 급박한 위험을 발생시키는 북한의 도발 행위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다고 밝혔다. 법원은 대한민국 정부가 “경찰관직무집행법 제5조 1항과 정당방위 및 긴급피난을 규정하는 민법 제761조 2항에 따라 대북 전단 살포 행위를 제지할 수 있다”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모든 국민이 대한민국의 헌법으로 표현의 자유를 보장받는다고 인정했지만, 또한 이러한 표현의 자유가 “무제한 적인 것이 아니고 국가안전보장, 질서유지, 또는 공공복리를 위해 필요한 때 국가가 법률로써 제한할 수 있다”고 명시했다.

이날, 국가정보원 소속 한 경찰관은 당국이 “이 판례에 따라 모든 활동을 금지한다”고 풍선을 날리려는 사역자들에게 말했다.

Citing Panmunjom Declaration and 2016 Supreme Court ruling, authorities block launch in Yeoncheon

Article originally published in NK News and translated, with permission, by Voice of the Martyrs Korea

(Original release publish date: June 5, 2018) Last Monday, June 4th, Saturday, June 9th, and Sunday, June 10th, the South Korean police prohibited an activist group from launching balloons carrying Bibles into North Korea, citing a previous exchange of gunfire between the two Koreas in the area. Activists from the Voice of the Martyrs NGO attempted to release the balloons from Yeoncheon County, the site of an exchange of gunfire in October 2014 provoked by a launch of anti-Pyongyang leaflets. Police cited a 2016 judgment by the South Korean Supreme Court prohibiting balloon launches from the whole Yeoncheon County area, according to video provided by the NGO to NK News. Voice of the Martyrs, however, insists that this is the first time they have been prevented from using the area to launch balloons into the North.

“For 12 years we have had a good and professional relationship with the Yeoncheon police,” co-founder of the Voice of the Martyrs Pastor Eric Foley told NK News. “This is the first time they have responded in this way.” “That location is one of several locations we have used for launching many times for many years, including many launches since 2014.”

The ROK Supreme Court previously cited the 2014 incident as evidence that there was a “causality between the distribution of anti-North Korea propaganda leaflets and the North’s provocative acts which caused imminent danger to the life and body of residents near the cease-fire line.” The court ruled that the South Korean state could “restrain the act of spreading anti-North leaflet in pursuance of Article 5 section 1 of the Act on the Performance of Duties by Police Officers and Article 761 section 2 of the civil law which defines the self-defense and emergency evacuation.”

Despite the court accepting that all citizens were guaranteed freedom of expression under the ROK Constitution, it also ruled that freedom of expression “is not unlimited and the state can restrict it when necessary for the assurance of national security, order maintenance, or public welfare.”

Monday saw a police officer at the intelligence department tell the activists the authorities “have prohibited all activities based on this precedent.”

Leave your comments

순교자의 소리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로젠택배의 택배비 인상으로 인하여 제품 발송시 2019년 1월부터 기본 배송비가 3,500원으로 인상되오니 양해 부탁드립니다. 이 점 참고하셔서 주문 및 반품 진행 시 착오 없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해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