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MK Report

VOMK Weekly Report

한국 순교자의 소리 주간 리포트

CHINESE OFFICIALS DEMOLISH CROSSES

CHINESE OFFICIALS DEMOLISH CROSSES

{:ko} 지난 7월 7일, 중국 저장성(Zhejiang Province) 원저우(Wenzhou)에서 100명이 넘는 보안 요원이 두 교회의 십자가를 철거했다. 한국 VOM(Voice of the Martyrs Korea) 현숙 폴리(Hyun Sook Foley) 대표에 따르면, 현지 기독교인들은2014년에서 2015년에 1,700개의 십자가를 철거했던 것과 유사한 2차 대규모 십자가 철거 운동이 일어날까 봐 우려하고 있다. ...

VOMK: UNTIL CHURCHES ARE FREE TO GATHER, “TORTURED FOR CHRIST” MOVIE WILL BE AVAILABLE FOR FREE ONLINE

VOMK: UNTIL CHURCHES ARE FREE TO GATHER, “TORTURED FOR CHRIST” MOVIE WILL BE AVAILABLE FOR FREE ONLINE

{:ko} 정부가 교회 모임을 새롭게 규제함에 따라 국제 기독교 영화제에서 다수의 상을 받은 한국 VOM의 영화 「그리스도를 위한 고난Tortured for Christ」을 온라인에서 무료로 상영하기로 했다. www.vomkorea.com/tfc 에 접속하면 누구나 이 영화를 볼 수 있다. 평상시에는 특별히 신청을 해야 교인들이 영화를 볼 수 있었다. 그러나 순교자의 소리는 교회모임에 대한 이번 규제가 풀릴 때까지 온라인 무료상영을 결정했다.  한국 VOM 현숙 폴리 대표는 설명한다. “한국 교회가 경각심을 가져야하는 시간이 왔습니다.  정부가 처음에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더 확산되지 않게 하려고 교회 활동을 취소시켰어요. 그런데 지금은 교회활동을 취소하는 것이 바이러스를 통제하는 전략의 한 부분이 되었어요. 순교자의 소리는 기독교인들이 이 영화를 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이 영화는 앞선 기독교인 세대들이 자신들의 사역들이 점점 규제 당하는 것을 감지한 방법과 이 규제를 지혜롭고, 담대하고, 신실하게 대처한 진실된 이야기를 보여주기 때문입니다.”    영화 「그리스도를 위한 고난」은 전 세계 순교자의 소리(Voice of the Martyrs) 창립자 리처드 웜브란트(Richard Wurmbrand) 목사가 겪은 실화로, 그가 저술한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그리스도를 위한 고난Tortured for Christ』에 바탕을 ...

16-YEAR OLD CHRISTIAN IN INDIA STONED TO DEATH BY RADICAL HINDU NATIONALISTS

16-YEAR OLD CHRISTIAN IN INDIA STONED TO DEATH BY RADICAL HINDU NATIONALISTS

{:ko} 2020년 6월 4일, 인도 오디샤(Odisha)주 말캉기리(Malkangiri) 지구 켄두쿠다(Kendukuda) 마을에 거주하는 16세 소년 사마루 마드카미(Samaru Madkami)가 돌에 맞아 살해되었다. 한국 VOM(Voice of the Martyrs Korea)은 이 소년이 예수님을 믿는 신앙 때문에 과격한 힌두교 민족주의자들에게 살해되었다고 밝혔다. 사마루는 매우 가난한 가정에서 자란 십 대 소년으로, 아주 어린 나이에 어머니를 여의고 홀아버지에게 보살핌을 받고 있었다. 3년 전, 마을 전체에서 사마루의 가정을 포함한 세 가정만 기독교로 개종했는데, 코샤 모사키(Kosha Mosaki) 목사가  ‘베델 가정교회’라는 독립교회로 이 세 가정을 섬기고 있었다. 코샤 목사는 이 세 가정과 함께 예배를 드린다는 이유로 과격한 힌두교 민족주의자들에게 여러 차례 협박받은 뒤, 예배를 드리기 위해 마을에 가는 것을 중단했다.  한국 VOM 현숙 폴리 대표는 설명한다. “사마루는 학교에 다니는 학생이었지만, 목사님이 없을 때는 교회예배를 인도했어요. 그러자 과격한 힌두교 민족주의 자들이 사마루가 예배를 인도하지 못하게 하려고 했습니다.  지난 6월 4일 오후 9시, 아버지가 집에 돌아오기 전에 사마루는 다른 가족과 자고 있었는데, 급진적인 힌두교 민족주의자들이 들이닥쳐 사마루를 붙잡았어요.  그리고 그들은 밤 11시에 예배에 참석했다는 이유만으로 다른 기독교인 두 명도 함께 붙잡았습니다.    ...

NGO PUBLISHES FULL AUDIT, NGO PERMIT ONLINE AHEAD OF POLICE INVESTIGATION INTO BALLOONS

NGO PUBLISHES FULL AUDIT, NGO PERMIT ONLINE AHEAD OF POLICE INVESTIGATION INTO BALLOONS

{:ko} 한국 순교자의 소리는 다음 주 화요일 성북구 경찰과 서울시 문화정책과의 합동 조사에 앞서, 14쪽 분량의 2019년 외부회계 감사 자료와 비영리법인 설립허가증을 온라인상에 공개하여 다음 링크를 통해 누구나 이를 열람할 수 있도록 한다. https://vomkorea.com/about/financial-accountability/ 순교자의 소리 CEO인 에릭 폴리 목사는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순교자의 소리는 정부 조사관뿐만 아니라 한국의 일반인들도 본 단체의 재정 투명성을 평가하고 비영리법인 설립 허가의 위반한 사실이 있었는지를 쉽게 평가할 수 있도록 이 자료들을 공개합니다. 이제 누구든 우리의 은행 계좌에 재정이 얼마나 있고, 급여와 임대료로 얼마를 지출하는지, 심지어 사무용품에 얼마의 재정을 쓰는지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한 순교자의 소리는 어떤 나라의 정부나 정부의 기금으로 운영되는 단체로부터 재정을 지원받은 적이 한 번도 없으며 우리 단체는 각 개인들과 교회들의 기부금으로  100%  운영되고 있습니다.”  폴리 목사는 자신이 단체에서 급여를 받은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덧붙였다.    순교자의 소리 비영리법인 설립 허가증에는 다음의 사항을 포함한 6가지 단체 사업 내용이 명시되어 있다.  “기독교 금지국 혹은 기독교인들이 정부의 통제를 받거나 이웃들에게 멸시를 당하는 지역에 있는 기독교인들에게 성경, 방송 및 전자 매체 자료를 제공하고 의료를 지원하며 제자 된 삶과 역사 속 기독교 순교에 관해 훈련하고 재정을 보조한다.”    단체의 비영리법인 설립 허가 위반 여부를 조사하겠다고 밝힌 경찰에 대하여 폴리 목사는 이렇게 답했다.“처음부터, 특히 우리가 비영리법인 설립 허가를 신청했을 때부터, 우리의 가장 중요한 목적은 기독교 금지국가에 성경을 보내고, 그러한 나라의 지하교인들과 협력하는 것이었습니다.   2005년부터, 우리는 풍선이나 다른 여러 가지 방법을 통해 인쇄된 성경 또는 파일 형식의 성경을 매년 평균 4만 권씩 북한으로 보냈습니다. 우리가 사용하는 성경은 북한 정부가 발행한 번역본을 바탕으로 한 것입니다. 또한, 우리는 라디오로도 북한에 성경을 방송합니다. 우리는 단 한 장의 정치 전단도 북한으로 보낸 적이 없으며, 오직 성경과 성경 공부 자료만을 보냅니다. 그것이 바로 우리의 동역자인 북한 지하교인들이 요청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폴리 목사는 순교자의 소리가 중국과 구소련 국가들, 아프리카, 중동과 남아시아 전역의 지하교인들과 연계하여 각 나라에 성경과 성경 공부 자료들을 보내며 도서와 비디오 등을 통해 이러한 나라에 있는 기독교인들에게 핍박교리에 대한 훈련을 제공해주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폴리 목사는 순교자의 소리가 다음 주 있을 경찰 조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조사를 통해 한국 기독교 선교단체 협의회에 소속되어 처음 시작했던 2003년부터 사단법인으로 독립하기까지 ‘정부 당국의 모든 관계자들과 그동안 유지해왔던 협력관계’를 회복할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폴리 목사는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북한에 보내는 풍선 사역은 우리가 하는 전체 사역의 10% 정도에 불과합니다. 2005년부터 우리는 서울, 경기 지역을 비롯한 대한민국 전역의 경찰, 군인, 공무원들과 상호 존중하는 온건한 관계를 이어왔습니다. 그런데 2주 전,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우리에게 사기 및 자금 유용, 국민의 안전 위협이라는 혐의를 제기하며 풍선 사역에 대한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지난 14년간 풍선 사역과 관련해 모든 정부 부처 담당자들과 온전한 협력 관계를 유지해왔음에도, 갑자기 쓰레기 무단 투기와 옥외 광고물 관리 위반 등 수많은 지자체 법규들을 적용하며 하룻밤 사이 풍선 사역을 금지했습니다. 이러한 조처는 정부에 의해서 운영되지 않는 순교자의 소리와 다른 민간단체들이 하는 앞으로의 모든 기독교사역활동을 위협할 수 있는 위험한 선례입니다.” 폴리 목사는 이렇게 되물었다. “북한은 우리의 라디오 방송과, 핍박받은 북한 기독교인들의 간증을 우리가 남한에서 공개하는 것을 매우 싫어합니다. 북한이 요구한다면, 이것도 정부가 금지할 건가요? ”    폴리 목사는 마지막으로 이렇게 덧붙였다.  ...

CHINESE HOUSE CHURCH RAIDED FOR THE SECOND TIME IN TWO MONTHS

CHINESE HOUSE CHURCH RAIDED FOR THE SECOND TIME IN TWO MONTHS

{:ko} 지난 6월 11일, 중국 푸젠성(Fujian province) 당국자들이 싱광교회(Xingguang Church) 교인 가정 십여 곳 이상을 급습했다. 싱광교회에서 예배 처소로 사용하는 가정들이었다. 싱광교회는 지난 2개월 동안 벌써 두 번 급습을 당했다. 한국 VOM(Voice of the Martyrs Korea) 현숙 폴리(Hyun Sook Foley) 대표는 다음과 같이 전했다.  “6월 11일 오전 9 시쯤, 중국 정부 몇 개 부처에서 나온 관리 100명 이상이 싱광교회 교인들 가정에 들이닥쳤어요. 관리들은 집 안에 있는 가구들을 복도에 내놓았습니다. 교인 한 명이 휴대폰으로 그 광경을 촬영하자 관리들은 ‘뭘 찍는 거야?’라고 고함을 지르면서 휴대폰을 빼앗았어요.”    그런 뒤에 당국자들은 교인들이 소유한 물건을 부수기 시작했다. 교회 측에서 제공한 동영상에 그 장면이 그대로 촬영되어 있다. 현숙 폴리 대표에 따르면 당국자들이 십여 곳 이상의 가정을 폐허로 만들어 놓았고, 이는 모두 싱광교회에서 예배 처소로 쓰던 곳이었다.    싱광교회 교인이 소유한 물건을 부수는 중국 ...

[/vc_column]